공정한 금융시스템 확보 정당한 소비자 권리 찾기

HOME > 연맹활동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판 상세
제목 [소비자주의보 62호] 기존 실손의료보험 유지하는게 유리하다.!
작성자 관** 등록일 2021.02.26 (09:20:15) 조회수 869
첨부파일
첨부파일 소비자주의보62호(기존 실손의료보험 유지하는 게 유리하다!).hwp (162.00 KBytes) download:141 다운로드

□ 금융소비자연맹은(www.kfco.org, 회장 조연행, 이하 ‘금소연’)은 3,800만명이 가입한 실손의료보험의 갱신보험료가 올해부터 대폭 인상됨에 따라, 기존에 가입하고 있는 실손의료보험을 인상된 보험료 그대로 ‘갱신’ 또는 제4세대 실손의료보험으로 ‘전환“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소비자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소비자주의보를 발령했다. 

 

□ 실손의료보험은 가입이 오래될수록 보장범위가 넓고 자기부담금이 적어 소비자에게 유리하다. 실손의료보험은 가입시기에 따라 보장내용에 차이가 있으므로 자신이 언제 가입한 상품인가를 정확히 아는 것이 중요하다. 2009년10월 이전에 판매한 (舊)실손보험(908만건 가입중,1세대)은 자기부담금이 전혀 없이 해외 치료비도 보장해 주어 보장범위가 가장 넓다. 표준화실손보험(2009.10~2017.03, 2세대)은 본인이 낸 치료비를 10~20% 자기가 부담하는 상품으로 1,973만건으로 가장 많이 가입되어 있다. 新실손보험(2017.04부터 판매, 517만건 가입, 3세대)은 도수치료등 비급여치료를 특약으로 분리하고 20~30%를 자기부담금으로 낸다. 2021.7월부터 판매 예정인 4세대 실손보험은 비급여치료비를 특약으로 분리하여 자기부담금도 30% 높였고 받은 보험금에 따라 최고 3배까지 차년도 보험료를 할증시켰다.

 

결국, 상품이 오래될수록 보장범위가 넓고 자기부담금이 적기 때문에 상품의 보장급부만 본다면 오래된 상품이 가입자에게 더 유리한 상품이다. 정확한 가입시기는 보험증권에 표기되어 있다.

< 실손의료보험 상품비교 >

 구분

舊 실손보험

(1세대) 

 표준화 실손보험

(2세대)

 新 실손보험

(3세대)

4세대 실손보험 

 가입시기

2009.10월이전 

 2009.10~2017.03

2017.04~2021.06 

2021.07~ 

 가입건수

908만

1,973만

517만 

 상품특징

모든 치료비 보장

자기부담금제

최초도입 

비급여 주사약, 

도수치료 특약으로 분리 

비급여 

보험금에 따라 

보험료 3배까지 

할증 

 자기부담금

10~20% 

20~30% 

20%, 30% 

 갱신보험료 

평균인상율

20% 

15% 

 

□ 유병력자, 노약자는 기존실손보험을 해약하지 말고 그대로 유지하는게 유리하다. 기존 실손의료보험에 가입한 계약자들은 올해 2월부터 인상된 갱신보험료 폭탄( 갱신주기 및 연령에 따라 200% 인상 된 경우도 있음) 때문에, 기가입한 실손보험을 해약하고 7월에 시판되는 ’4세대 실손보험‘을 가입할 것을 고민하는 소비자들이 많다.

 

4세대 실손보험은 비급여 보험료 차등제를 도입하여, 병원을 많이 이용하는 경우 갱신 보험료가 할증이 되는 구조로 설계가 되어 있다. 따라서 기존에 질병이 있어 병원 치료를 많이 받는 가입자들은 기존 상품으로 갱신보험료가 부담되더라도 계속 유지하는 것이 더 유리하다.

 

갱신보험료가 부담되고 건강한 사람이라도 기존 1,2,3세대 실손보험을 해약하고 4세대 실손의료보험으로 갈아타는 것도 주의를 해야 한다. 4세대실손보험에 가입하려다가 가입이 불가능한 경우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연령이나, 건강상태에 따라 가입을 거절당할 수 있으니, 기존보험 해약 전에 4세대실손의료보험의 가입가능 여부를 미리 알아보고 기존계약을 해약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 이 보도자료는 금융소비자연맹 사이트(http://www.kfco.org)에 수록되어 있습니다. 끝.


게시물 댓글입니다

목록




인쇄하기

상담접수창구 금융맞춤정보 금융분쟁사례 소비자기자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