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한 금융시스템 확보 정당한 소비자 권리 찾기

HOME > 연맹활동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판 상세
제목 [보도자료 762호] 생보사 연금저축 수익률, 수수료 빼면 마이너스
작성자 관** 등록일 2020.05.12 (11:57:51) 조회수 478
첨부파일

□ 금융소비자연맹(www.kfco.org, 이하 ‘금소연’, 회장 조연행)은 생명보험사가 판매 중인 연금저축의 수익률 및 수수료율을 전수 조사한 결과, 10년간 연평균 수익률이 1.18%로 저조하였고, 이 수익마저도 생보사들이 수수료로 1.75%를 떼어가면 마이너스 수익률로 적립금이 오히려 줄어드는‘연금저축’이 되어버렸다고 밝혔다.

□ 2019년 12월 기준 18개 생명보험사가 판매 중인 연금저축 수익률 및 수수료율을 전수 조사한 결과 35조 4,174억 원의 적립금이 쌓여 있고, 10년간 연평균 1.18%의 저조한 운용실적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구나, 부진한 수익률에도 불구하고 생보사들은 적립금의 1.75%(10년 평균)를 운용수수료로 떼어가, 쥐꼬리 수익률마저도 대부분을 생보사가 챙기는 것으로 드러났다.

개인연금저축은 소득세법에 따라 연간 300만 원 또는 400만 원 한도 내에서 연간 납입액의 13.2% 또는 16.5%까지 (종합소득 4,000만 원 또는 근로소득 5,500만 원 이하, 지방소득세 포함)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어 근로자들은 대부분이 가입하고 있는 상품이다.

□ 18개 생명보험사가 판매 중인 연금저축 과거 1년간 평균 수익률은 1.67%, 3년간 평균 수익률은 1.13%, 5년간 평균 수익률은 1.33%, 과거 7년 1.25%, 과거 10년간은 1.18%로 매우 저조한 수익률을 기록했다. 더구나 생명보험사 연금저축의 평균 수익률에서 보험사들에 공제하는 연평균 수수료를 차감하면, 1년 평균 수익률은 0.42%, 3년 평균은 –0.51%, 5년 평균은 –0.05%, 7년 평균은 –0.40%, 10년 평균은 –0.57%로 계약자들이 낸 돈 보다 오히려 적립금이 줄어드는 손해가 발생했다.

<연금저축 수수료 차감 후 수익률 비교>
<연금저축 수수료 차감 후 수익률 비교>
연평균 수익률(%) 연금저축① 수수료② ①-② 비고
1년 평균 1.67 1.25 0.42  
3년 평균 1.13 1.67 -0.54
5년 평균 1.33 1.38 -0.05
7년 평균 1.25 1.65 -0.40
10년 평균 1.18 1.75 -0.57

- 연금저축 수익률, 생명보험협회 공시실 통계 참고


□ 생명보험사 연금저축 평균 수익률은 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이율만도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생명보험사 연금저축의 10년 평균 수익률은 1.18%이고, 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 10년 평균 수익률은 2.29%로 –1.11% 더 부진할 운용실적을 기록했다. 더구나 보험사가 떼어가는 수수료 1.75%를 공제하면 –2.86%로 정기예금에 크게 못 미치는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결국 연금저축은 수익 전부를 생보사가 가져가고 소비자의 적립금은 매년 줄어드는 결과가 되는 것이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연 1.6%~2.3%대의 수수료를 떼는 연금저축보다 수수료가 없는 은행의 정기예금이 더 유리하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

<연금저축과 은행 정기예금과의 수익률 비교>
<연금저축과 은행 정기예금과의 수익률 비교>
연평균 수익률(%) 연금저축① 정기예금② ①-② 연금수수료 ③ 수수료 공제후 정기예금과의 차 ①-②-③
1년 평균 1.67 1.60 0.07 1.25 -1.32
3년 평균 1.13 1.68 -0.55 1.67 -2.22
5년 평균 1.33 1.65 -0.32 1.38 -1.70
7년 평균 1.25 1.92 -0.67 1.63 -2.30
10년 평균 1.18 2.29 -1.11 1.75 -2.86

- 정기예금 이율: 한국은행 및 보험개발원 통계 참고

- 연금저축 수익률: 생명보험협회 공시실 통계 참고


□ 생명보험사별로 연금저축의 수익률은 하나생명이 – 0.74%로 최저수익률을 기록했고, 수수료율도 6.98%로 최고로 높은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다. 수익률에서 수수료율을 공제하면 –7.72%로 적립금이 매년 줄어드는 최악의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교보라이프 플래닛도 연 –0.43%의 마이너스 수익률을 올렸지만, 수수료는 3.18%의 고액의 수수료를 부과해 연 –3.61%씩 적립금이 오히려 줄고 있다. NH농협은 –1.26%, IBK연금보험 –0.70%씩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 연금저축의 가입기간은 최소 15년 이상 유지되어야 하나, 수익률이 저조할 경우 재산상의 손실 없이 다른 취급기관으로 이전할 수 있다. 이 경우, 소득공제 및 이자소득세 비과세 등 세제혜택을 계속 부여받을 수 있으므로 은행이나 투신사로의 기관 변경을 고려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대상 범위는 개인연금저축 ('94. 6.20~2000.12.31.일 판매상품(소득공제 72만 원)과 연금저축(2001. 1. 1일 이후 판매상품 (소득공제 300만 원) 모두 해당하며, 은행, 손보사, 투신운용사, Mutual Fund와 우체국, 농협, 수협, 신용협동중앙회 모두 가능하다.

□ 금융소비자연맹 배홍 보험국장은“세제혜택이 많아 서민들의 노후준비 수단으로 대부분 가입하는 연금저축이 정기예금에도 못 미치는 저조한 실적에 이마저도 보험사가 수수료를 떼어가 적립금이 줄어드는 손해를 보고 있으므로, 소비자들은 이를 반영하여 수탁기관을 변경하는 등 노후연금 준비를 재설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 별첨 : 생명보험사 연금저축 수익률 및 수수료율 비교표 1부.

 

 

 

● 이 보도자료는 금융소비자연맹 사이트(http://www.kfco.org)에 수록되어 있습니다. 끝

자세히보기☞ [보도자료 762호]

게시물 댓글입니다

목록




인쇄하기

상담접수창구 금융맞춤정보 금융분쟁사례 소비자기자 신청